본문 바로가기

진짜 ‘최악의 개각’은? 국정 현안에 대해 야당에서 내놓는 논평을 보면 과장이 지나치다는 느낌을 받을 때가 있다. 두 달 전 민주노동당이 했던 말을 보자. “민주노동당 당사를 압수수색하려고 했던 일은 군사정권시절에도 없던 공당에 대한 폭거다.” 하지만 지금 시대에 좀 심하다는 일들이라봤자 군사정권 치하에선 그저 일상에 불과했다는 점에서 “군사독재 시대에도 없던” 운운은 과장일 수 있다. 장관을 임명할 때마다 ‘최악’이란 논평을 내는 것도 마찬가지다. 예를 들어 이번 8·8 개각에 대해 민주당은 다음과 같은 논평을 냈다. “이번 개각은 한마디로 MB 친위부대를 전면에 내세운, 국민무시 역대 최악의 개각이다.” 여기서 ‘역대 최악’이라는 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이번 개각이 국민의 여론을 거스르는 오만한 인사라는 점에는 전적으로 .. 더보기
개 기르지 맙시다 엄마, 아빠, 간식, 빵빵, 친구, 잘했다, 이리 와…. 내가 기르는 강아지가 알아듣는 단어들이다. 개들은 보통 30~70여개의 단어를 알아듣는데, 영화 에 출연한 리트리버 달이는 70개 단어를 듣는단다. 오스트리아에 사는 7살짜리 개는 무려 340개 단어를 알아들어 화제가 된 바 있는데, 이 정도면 심부름 시키는 것도 가능할 것 같다. 개가 인간의 벗이 된 데는 사람이 흉내낼 수 없는 충직성이 있고 어느 정도의 의사소통이 가능하기 때문이리라. 흔히 ‘개만도 못하다’는 말을 쓰지만, 개와 더불어 생활하다 보면 개가 왜 그런 대접을 받아야 하는지 의아해진다. 사람은 월수입과 사는 동네에 따라 상대를 차별하지만, 개는 그 주인이 어느 대학을 나왔는지, 정규직인지 아닌지에 관심이 없다. 게다가 개들은 주인을 .. 더보기
전작권 연기가 ‘자주’인 이유 말이란 시대에 따라 변하게 마련이다. 불과 40년 전만 해도 ‘인터넷’이란 단어가 없었던 데서 보듯 새로운 단어가 만들어지기도 하고, 기존에 있던 단어의 뜻이 변하는 경우도 있다. 후자의 대표적인 예가 ‘떡고물’로, 원래는 떡에 붙어 있던 가루를 뜻하는 말이었지만 지금은 ‘어떤 일을 성사시켰다는 이유로 받아 처먹는 돈’이란 의미로 쓰이는 경우가 훨씬 많다. 이명박 정부가 들어선 이후에도 의미가 변한 단어가 몇 개 있다. 예를 들어 ‘사회환원’을 보자. 내가 어릴 적만 해도 사회환원이라고 하면 할머니가 평생 김밥을 팔아서 모은 돈을 대학에 쾌척한다든지, 불우이웃돕기에 전 재산을 내놓는다든지 하는 일을 의미했다. 하지만 요즘은 ‘재단을 만들어 일단 자기 친구를 이사장으로 앉힌 뒤 나중에 회수해 자손 대대로 .. 더보기